JURASSIC MUSEUM

안면도 쥬라기 박물관



제 10회 특별기획전

'범(검치호) 내려온다' - 신생대 검치호편 -

전시 기간 : 2022년 03월 01일 ~ 2022년 12월 31일 | 전시 장소 : 안면도쥬라기박물관 3층 중앙홀

안면도 쥬라기박물관에서는 임인년 호랑이해를 맞이하여 신생대를 주름잡던 맹수 검치호를 주제로 기획전을 준비하게 되었습니다. 매머드와 함께 우리에게 가장 대중적인 신생대 동물인 검치호를 자세히 살펴보는 시간을 가지면서 그 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새롭고 흥미로운 사실과 정보들을 알아보는 검치호 재조명의 기회를 마련하고자 합니다.

 

검치호는 어떤 동물일까요?

 


검치호(劍齒虎, Saber-toothed tiger)는 4,000만 년 전인 신생대(新生代) 제3기에서 제4기까지 지구상에 존재했던 고양이과 육식동물입니다. 여기서 검치(劍齒)란 칼처럼 길고 뾰족한 이빨을 뜻하는데 이름에서 볼 수 있듯이 거대하고 긴 송곳니가 입 밖으로 돌출되어 있는 것이 검치호의 가장 큰 특징입니다. 현재 학계에서는 검치호가 이와 같은 송곳니를 이용하여 먹이사냥을 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검치호와 호랑이는 다르다?

 


흔히 검치호를 호랑이의 조상이라고 생각하곤 합니다. 검치호의 외형이 호랑이와 비슷하기 때문이죠. 그래서 이름도 긴 송곳니를 가진 호랑이라는 뜻으로 붙여졌습니다. 그런데 검치호와 호랑이는 서로 다른 동물이라는 사실을 혹시 알고 계셨나요? 검치호는 호랑이·사자·표범 등 현생하는 대형 고양이과 동물과는 다른 계통으로 진화한 독립된 종으로 분류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검치호와 호랑이가 먼 친척뻘까지 될 수는 있겠지만 직접적인 연관성을 가졌다고 보기에는 어렵다고 할 수 있습니다.

디니틱스(Dinictis)


디닉티스는 신생대 에오세에서 올리고세 기간 동안 북아메리카 지역에 서식한 초기 검치호입니다. 검치호의 원시적인 외형을 지닌 디닉티스는 송곳니가 짧고 몸집은 퓨마나 스라소니 정도로 작았으며 긴 꼬리와 날렵한 몸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스밀로돈(Smilodon)


‘양날의 칼 이빨’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는 스밀로돈은 신생대 플라이스토세 전기부터 홀로세 전기까지 아메리카 지역에서 서식했습니다. 우리가 흔히 검치호라고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모습이 바로 이 스밀로돈으로 검치호계의 대표로 알려져 있습니다. 무려 15~20cm에 이르는 날카로운 송곳니가 입 밖으로 돌출되어있었던 스밀로돈은 각 아종에 따라 크기가 다양하지만 가장 큰 개체의 경우 지금의 호랑이와도 맞먹는 거대한 몸집을 자랑했다고 합니다. 앞다리에 비해 짧고 약한 뒷다리를 가지고 있어 달리는 속도가 그리 빠르지는 않았지만 거대한 송곳니로 사냥감을 단번에 제압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안면도쥬라기공원영농조합법인 Tel : 041-674-5660 Fax : 041-674-5662 사업자등록번호 : 316-81-10998

대표이사 : 임태영 주소 : 충청남도 태안군 남면 곰섬로 37-20(신온리 641-3)

Copyright 안면도쥬라기공원 All rights reserved. Created by 메이크홈즈 | Hosting by makeho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