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RASSIC MUSEUM

커뮤니티

[포착] 가뭄에 강물 마르자…美공원서 1억 1300년 전 공룡 발자국 발견

2023-09-23
조회수 31





확대보기
▲ 미국 텍사스주 다이노소어 밸리 주립공원에서 가뭄으로 인해 발견된 공룡 발자국의 모습

최근 미국과 유럽, 중국 등 전세계를 강타한 폭염과 극심한 가뭄으로 강들이 말라가고 있는 가운데 이로인한 뜻하지 않은 발견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 23일(현지시간) 미국 CNN 등 현지언론은 텍사스주 다이노소어 밸리 주립공원에서 약 1억 1300만년 전 공룡 발자국이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이 공룡 발자국은 주립공원 내에 흐르는 강 바닥에서 발견됐는데 대부분 아크로칸토사우루스(Acrocanthosaurus)의 것이다. 주립공원 대변인 스테파니 살리나스 가르시아는 "아크로칸토사우루스는 백악기 전기 지금의 텍사스주와 오클라호마주에 서식한 육식공룡"이라면서 "성체의 경우 키는 약 4.5m, 무게는 7톤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또한 사우로포세이돈(Sauroposeidon)의 발자국도 발견됐는데 키는 18m, 몸무게는 44톤 정도"라고 덧붙였다.

확대보기
▲ 다이노소어 밸리 주립공원에서 가뭄으로 인해 발견된 공룡 발자국
공룡 발자국의 발견도 흥미롭지만 사실 이는 지독한 가뭄이 불러온 역설적인 성과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텍사스 지역은 폭염과 지독한 가뭄으로 겪고있는 중으로 최근에는 폭염경보가 발령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주립공원 내 강물이 바짝 말라 바닥을 드러내며 오랜시간 물 속에 숨어있었던 공룡 발자국이 모습을 드러낸 것.


가르시아는 "정상적인 기상 조건에서는 공룡 발자국이 물 아래에 있고 퇴적물로 채워져 있어 보이지 않는다"면서 "언제 다시 물이 채워져 사라질 지 모르지만 짧은 시간이나마 연구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확대보기
▲ 양쯔강(장강)에서 가뭄으로 수위가 낮아지면서 600년 전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불상이 발견됐다
한편 미국과 세계 각지에서 극심한 가뭄으로 인한 뜻하지 않은 발견은 계속 이어지고 있다. 최악의 가뭄을 겪고있는 북미 최대 인공 호수 미드호도 처음 생긴 1937년 이후 최저 수위를 기록하면서 현재까지 총 5명의 인간 유해가 발견됐다. 또한 60년 만의 폭염과 전국적인 가뭄 경보로 말라버린 중국의 양쯔강 지류에서는 600년 전 불상이 발견되는가 하면 세계 최대 옛 석불인 러산대불(樂山大佛)이 전체 모습을 드러내기도 했다.

확대보기
▲ 이탈리아 폭발물처리반이 포강에서 불발탄을 건져올리고 있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이밖에 이탈리아의 가장 긴 강인 포강은 평소보다 2m 수위가 낮아지면서 고대마을의 유적과 세계 2차대전 중 사용된 불발탄이 발견됐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원문출처 : https://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220824601003


안면도쥬라기공원영농조합법인  (박물관)  Tel : 041-674-5660      Fax : 041-674-5662  |  사업자등록번호 : 316-81-10998

태안군 별똥별 하늘공원 Tel : 070-7007-7096  |  별빛 쉼터 펜션 Tel : 0507-1330-3131

대표이사 : 임태영  |  주소 : 충청남도 태안군 남면 곰섬로 37-20(신온리 641-3)

Copyright 안면도쥬라기공원 All rights reserved. Created by 메이크홈즈 | Hosting by makeho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