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RASSIC MUSEUM

커뮤니티

[다이노+] 6900만년전 ‘거구들’의 사투…알레스카서 ‘공룡 콜로세움’ 발견

2023-08-26
조회수 22






확대보기
▲ 6900만년전 ‘거구들’의 사투…알레스카서 ‘공룡 콜로세움’ 발견

과학자들이 알래스카 오지에서 공룡 콜로세움을 발견했다. 알래스카 페어뱅크 대학의 패트릭 드렁켄밀러 박사와 대학원생인 더스틴 스튜어트는 알래스카의 드날리 국립 공원 및 보존 구역을 오랜 시간 헤맨 끝에 가파른 경사면에서 놀라운 모습을 목격했다. 축구장보다 넓은 7500제곱미터 너비의 경사면에 수많은 공룡 발자국이 찍혀 있었던 것이다.

확대보기
▲ 공룡 콜로세움으로 명명한 경사면의 발자국 화석. 사진=패트릭 드러켄밀러
빽빽하게 밀집된 공룡 발자국 화석 때문에 연구팀은 이곳에 공룡 콜로세움이란 명칭을 붙였다. 연대는 6900만 년 전으로 공룡 시대의 끝자락인 백악기 말이었다. 66.3m의 경사면을 따라 찍힌 발자국 화석의 주인공은 주로 오리주둥이 공룡이나 뿔공룡 같은 초식 공룡이었으나 티라노사우루스의 것으로 생각되는 대형 수각류 공룡의 발자국과 이보다 작은 수각류 육식 공룡의 발자국도 발견됐다.

확대보기
▲ 공룡 콜로세움으로 명명한 경사면의 발자국 화석. 사진=패트릭 드러켄밀러
물론 이 공룡들이 당시 검투사들의 시합을 보기 위해 이곳에 모여든 것은 아니었다. 당시 이 지역은 물웅덩이가 있는 진흙 지대였을 것으로 추정된다. 공룡들이 지나가면서 찍힌 발자국은 산사태 등으로 인해 순식간에 매몰되면서 생생하게 보존될 수 있었다. 당시에는 평지였던 지형은 영겁의 세월이 흐르면서 가파른 경사면으로 변했다.

수많은 공룡이 이 지역을 통과한 이유는 알 수 없지만, 현재도 볼 수 있는 것처럼 물웅덩이 주변으로 동물들에 몰리거나 혹은 물과 먹이를 찾아 이동하는 길목이었을 가능성이 있다. 어쩌면 초식 공룡이 먼저 움직이고 육식 공룡이 그 뒤를 따라갔을지도 모른다.

확대보기
▲ 공룡 콜로세움에서 발견된 티라노사우루스의 발자국. 사진=더스틴 스튜어트
연구팀은 이 거대한 발자국 화석 콜로세움에서 공룡 이외에도 소형 포유류나 익룡, 새의 발자국과 당시 이 지역의 환경을 알려주는 식물 화석, 작은 민물조개의 화석 등도 발견했다. 현재의 아프리카 사바나 생태계가 영양 무리와 이를 사냥하는 사자만으로 구성된 게 아닌 것처럼 백악기 생태계 역시 각자 상호 작용을 하는 수많은 생물들로 이뤄져 있었기 때문에 이들 역시 공룡 발자국 화석만큼 중요하다.

공룡 콜로세움은 넓은 면적의 백악기 토양이 그대로 보존되어 공룡 한 마리가 아니라 당시의 생태계를 엿볼 기회를 제공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 앞으로 이 거대한 발자국 화석의 후속 연구를 통해 백악기 말 생태계에 대한 이해가 넓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고든 정 과학 칼럼니스트 jjy0501@naver.com

원문출처 : https://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230824601001



안면도쥬라기공원영농조합법인  (박물관)  Tel : 041-674-5660      Fax : 041-674-5662  |  사업자등록번호 : 316-81-10998

태안군 별똥별 하늘공원 Tel : 070-7007-7096  |  별빛 쉼터 펜션 Tel : 0507-1330-3131

대표이사 : 임태영  |  주소 : 충청남도 태안군 남면 곰섬로 37-20(신온리 641-3)

Copyright 안면도쥬라기공원 All rights reserved. Created by 메이크홈즈 | Hosting by makehomes